• 김해시는 19~23일 닷새간 공보·감사관과 13개 실·국·소별로 6급 이상 공무원이 참여한 가운데 유동인구가 많은 여러 장소를 나눠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진=김해시 제공
[김해(경남)=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허성곤 김해시장을 비롯한 김해시 간부공무원들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홍보를 위해 거리로 나섰다.

김해시는 19~23일 닷새간 공보·감사관과 13개 실·국·소별로 6급 이상 공무원이 참여한 가운데 유동인구가 많은 여러 장소를 나눠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허 시장은 캠페인 둘째날인 20일 동상시장을 찾아 공무원들과 함께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코로나19 재확산을 막을 수 있는 최선책 중 하나인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홍보전단, 피켓, 어깨띠를 통해 홍보했다.

시는 이번 캠페인 기간 시민들에게 보건용 마스크(KF94) 1만4000장을 나눠준다.

허 시장은 “언제라도 코로나 재확산 가능성이 상존해 있는 아슬아슬한 상황에서 시민들의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한 주 지역 곳곳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캠페인을 진행한다”며 “마스크 착용 생활화로 시민들과 함께 이번 위기를 이겨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감염병예방법 개정으로 지난 13일부터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으며 계도기간을 거쳐 내달 13일부터 행정명령지역에서 마스크 미 착용 시 최대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0 18:18:10 수정시간 : 2020/10/20 18:18:1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