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비대면 화상회의로 집행부 부서장 본회의 참여
  • 오산시의회 제253회 임시회 개회식.사진=오산시의회 제공
[오산(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오산시의회는 20일 제25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7일간의 의정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본회의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치에 따라 의원 7명과 시장·부시장을 비롯한 집행부 10명 등 최소인원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으며, 특히 전국 최초로 실시된 비대면 화상회의를 지난번 임시회에 이어 개최해 각 부서장은 온라인으로 본회의에 참여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의원 발의 조례안 6건과 오산시장이 제출한 조례안 10건 등 16건의 조례안과 2021년도 출연계획안 6건을 포함한 동의안 8건 그리고 기타 1건 등 총 25건의 안건을 심의 처리할 예정이다.

장인수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세상은 이제 비대면 시대로 접어들었고 우리시도 변화하는 경제환경에 발맞춰 정책을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부의된 안건을 꼼꼼히 심의해 시민 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세밀한 검토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0 18:17:31 수정시간 : 2020/10/20 18:17:3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