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 전국 140개 임대사업소 평가…인센티브 2억원 확보
  • 사진=하동군
[하동(경남)=데일리한국 하태훈 기자] 하동군은 전국을 대상으로 한 정부의 2020 농업기계 임대사업 평가에서 4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2억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농업기계 임대사업 평가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전국 140개 시·군 농업기계 임대사업소를 대상으로 지난 1년간 인력 및 조직, 사업성과, 임대료 수준, 수요자 만족도, 농기계정책 적합도 등 7개 항목 17개 지표를 평가해 우수기관을 선정했다.

군은 이번 정부 평가의 17개 지표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아 평가를 실시한 2017년부터 4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뽑혀 노후 농기계 교체사업비 2억원의 인센티브를 확보했다.

군은 2008년 적량면 농업기술센터에 농업기계 임대사업소를 개소한데 이어 2015년 북천면 동부권 분소, 2016년 고전면 남부권 분소를 차례로 열어 3곳의 임대사업소에 64종 570여대의 농업기계를 비치, 운영하고 있다.

농기계 임대사업은 농업인이 시기별 한시적으로 사용하는 고가의 농기계를 구입하지 않고 임대함으로써 농기계 구입에 따른 경영비 절감은 물론 보관 장소 확보와 관리 등의 어려움을 더는 이점이 있어 이용률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임대사업소 관계자는 “농업인의 불편 해소를 위해 사용 빈도가 높은 농기계를 추가로 구입하는 등 농업인 맞춤형 임대사업을 추진한 결과 4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농업인 편의시책을 계속 발굴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23:16:12 수정시간 : 2020/10/19 23:16:1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