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에 머무르고 있는 등 대규모 확산 추이는 나타나지 않았지만 감소세는 다소 정체되고 있다.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추석연휴 직후부터 한글날 연휴를 포함한 최근 2주간 국내 발생 환자 수는 일일 61.8명으로 집계됐다.

그 직전 2주간(66.5명) 66.5명에 비교해 소폭 줄어들었다.

새롭게 발생한 집단감염의 건수도 24건으로 직전 2주간의 29건에 비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의 비율도 16.5%로 계속 낮아지는 양상이다.

그러나 아직 불안한 요소가 남아있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국내 발생 환자수의 감소세가 다소 정체되고 있고, 취약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어서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 국내 발생 환자 수의 감소세가 정체되는 상황으로 특히 수도권이 확연한 진정세를 보이진 않고 있다”면서 “집단감염의 발생 수는 줄고 있지만 요양병원, 재활병원 등 고위험군이 많은 취약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번주부터 수도권의 요양병원, 요양시설과 정신병원 등에 대해 일제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국민들이 코로나19의 전파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능후 1차장은 “국민들께서도 일상생활 속에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거리두기 등 코로나19의 전파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해 주길 바란다”며 “정부는 최선을 다해 국민의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방역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7:26:25 수정시간 : 2020/10/18 17:26:2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