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종로경찰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경쟁사를 비방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명예훼손·업무방해 혐의 등을 적용해 홍 회장 등 임직원 6명과 홍보대행사 직원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홍 회장은 지난해 초 홍보대행사에 경쟁업체인 A사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과 댓글을 반복적으로 게시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사는 맘카페 여러 곳에 'A업체에 원유를 납품하는 목장 근처에 원전이 있는데 방사능 유출 영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등의 글이 반복적으로 올라온 것을 확인하고, 글을 올린 아이디 4개를 특정해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작년 7월 홍보대행사를 압수수색해 해당 글을 게시한 아이디 50여개를 확보, 올해 6월 남양유업 본사 홍 회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남양유업은 2009년과 2013년에도 경쟁사를 비방글을 온라인에 유포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20:07:35 수정시간 : 2020/10/16 20:0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