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지킴이 양성교육과 정신건강 홍보관 운영…자살·우울증 예방
  • 사진제공=무안군
[무안(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기자]무안군(군수 김산)은 지난 15일 롯데아울렛 남악점에서 아울렛 직원들을 대상으로 생명지킴이 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일반인을 대상으로 정신건강 홍보관을 운영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우울증, 스트레스 등 코로나 블루를 겪고 있는 군민의 심리방역을 위하여 실시했으며 발열체크와 손소독제 사용 등 코로나19 방역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진행됐다.

이날 보건소 직원들은 정신건강복지센터 사업 홍보, 자살예방 생명지킴이 교육과 함께 군민들의 우울, 스트레스, 자살 등 다양한 정신질환 예방과 치료에 대한 올바른 대처방법을 공유했다.

특히 1대1 우울증 선별검사를 실시하여 우울 정도를 진단했다.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정신건강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속에서 심리방역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정신건강 고위험군을 조기발견하고 지속적인 상담과 관리를 추진하겠다”면서“앞으로도 몸과 마음이 건강한 지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6:16:45 수정시간 : 2020/10/16 16:1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