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수해 등 악재 속 호주 시드니 8톤 첫 선적…행정·농협·농가 협력 결실
[하동(경남)=데일리한국 하태훈 기자] 청정 섬진강 일원의 사질토에서 재배돼 당도가 높고 육질이 아삭한 하동 배가 올 들어 첫 수출 길에 올랐다.

하동군은 지난 15일 하동배영농조합법인에서 윤상기 군수와 여근호 하동농협 조합장, 생산자, 무역업체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동 배 첫 선적 행사를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선적된 하동 배는 8톤, 2만4000달러어치로 호주 시드니에 수출되며, 향후 국내·외 유통 상황에 맞춰 베트남·호주시장의 추가 수출을 계획하고 있다.

올해 하동 배는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코로나19 여파와 집중호우에 따른 수해 등으로 생산과 유통에 어려움이 예상됐으나 행정과 농협, 생산자, 무역업체 간의 상호 긴밀한 협의와 노력 끝에 첫 수출로 이어졌다.

하동 배는 물 빠짐이 좋은 섬진강변의 사질양토에서 재배돼 석세포가 적은 대신 육질이 부드럽고 아삭하며 당도가 높고 과즙이 많아 시원한 맛이 일품이어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인기가 높다.

또 배에는 수분, 식이섬유, 미네랄, 아스파리긴산 등이 풍부해 천식, 감기, 변비치료는 물론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하태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5:28:44 수정시간 : 2020/10/16 15:2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