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질병관리청은 2020~2021절기 어르신 대상 인플루엔자(독감) 국가예방접종 지원 사업을 10월 19일부터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시행 초기 접종 쏠림 현상을 예방하기 위해 연령대를 구분함에 따라, 만 70세 이상은 10월 19일부터, 만 62세~69세는 10월 26일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접종 대상자는 건강상태가 좋을 때에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으며, 혼잡을 피하고 장시간 기다리지 않도록 시행 초기 며칠은 가급적 피하고 사전 예약(가족 등이 비회원신청으로 대리 예약 가능)을 하고 방문할 것이 권고된다.

지정 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cdc.go.kr) 또는 예방접종도우미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접종 기관 방문 시, 무료 예방접종 대상 여부 확인을 위해 신분증(주민등록증 또는 국민건강보험증 등)을 지참해 방문해야한다.

특히,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및 올바른 손씻기 등 의료기관 방문 시 지켜야 할 사항과 대기 시 일정한 거리두기를 꼭 지켜야 한다.

◇ 수거·회수 대상 백신 접종 이상반응 76건

이와 함께, 질병관리청은 만 62세 어르신 대상 사업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인플루엔자 백신 수급 상황 등을 점검했다.

전체 유통량은 2898만 도즈로 지난해와 비교해 507만 도즈가 증가한 규모다.

이달 15일 기준, 출하 승인 완료된 인플루엔자 백신 총량은 2940만 도즈며 수거·회수량 106만 도즈를 제외한 국가 조달 물량 백신은 1218만 도즈다. 대부분의 물량은 10월 16일까지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에 공급이 완료될 예정이다.

인플루엔자 백신 유통과 관련해 수거 대상 백신은 10월 12일까지 수거가 완료됐고 한국백신사 회수 대상 백신은 10월 16일 기준 회수 완료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이상반응 신고는 총 314건으로 중증이상반응 신고 건은 없다.

이 중 백신 유통 및 백색 입자 관련 수거·회수 대상 백신 접종 이상반응 사례 신고는 국소반응(31건), 발열(16건), 알레르기(12건), 두통·근육통(6건), 복통·구토(3건) 등 76건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겨울철 건강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며 면역력이 떨어지는 어르신은 예방접종 받을 것을 적극 권장한다”며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에서도 우선접종대상자가 접종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5:00:19 수정시간 : 2020/10/16 15:0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