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선대학교 제공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조선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이종국)은 ㈜전진일렉스(대표 차정화)·청현전력(주)(대표 이재필)과 전기공학과 조금배 교수가 보유한 ‘태양광발전용 축전지의 충방전 제어기술’과 ‘양축형 태양광 추적장치의 추적기술’에 대해 1년간 기술이전 계약을 협약했다.

㈜전진일렉스와 청현전력(주)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과제인 건물 그린 리모델링을 위한 엔지니어링 및 시스템 고급트랙의 참여기업으로 기업애로기술해결 프로젝트를 통하여 기술이전을 체결했다.

태양광발전용 축전지의 충방전 제어기술은 태양광 발전용 배터리에 충전전류를 공급하는 배터리 셀, 배터리의 충전량을 검출하여 충방전 전류를 제어하는 기술이다.

안정성과 구성, 고효율 충방전 특성에서 유리함을 갖고 기존의 다른 충전기기 내지 배터리 충전시스템보다 빠르게 충전할 수 있으며 날씨, 시간 및 공간 등의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운 장점을 가진다.

이 기술은 배터리의 수명과 저장 특성, 안정성 등이 높은 특징을 보이며, 제조비용 또한 훨씬 저렴한 장점을 가지고 있어, 산업용 건물, 차량 등의 운송 수단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용이하게 적용될 수 있다.

청현전력(주)에 기술이전한 ‘양축형 태양광 추적장치의 추적기술’은 기존의 태양광 Tracker 시스템과 달리 간단한 구조로 효율적인 태양광 Tracking이 가능하여 발전 용량을 크게 개선할 수 있다.

태양광 추적기는 구조가 매우 간단하고 설치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에 제품의 제조 가격을 크게 낮출 수 있어 상업화를 통한 제품의 생산 출하시 가격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5 16:13:33 수정시간 : 2020/10/15 16:13:3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