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보급·대중교통 수송 분담률 확대 등 온실가스 배출 줄이기 '안간힘'
  • 오산시 그린뉴딜 종합계획 수립 보고회. 사진=오산시청 제공
[오산(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오산시는 15일 시청 상황실에서 곽상욱 시장과 국·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그린뉴딜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보고회를 개최했다.

오산시 2020년 그린뉴딜 종합계획은 자연과 함께 하는 청정도시 오산 건설을 비전으로 삼아 6대 전략사업을 주축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그린뉴딜 도시 완성을 목표로 하는 2025년까지의 계획을 담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자연과 조화된 녹색 건축물 조성 △친환경 차량 보급 및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 확대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한 에너지 자립도시 구축 △폐기물 자원화로 청정도시 건설 △푸른도시 건설로 온실가스 흡수원 확충 △시민과 함께하는 그린뉴딜 도시 완성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 심흥선 환경과장이 그린뉴딜 종합계획을 수립한 배경과 오산시의 20년간 기후변화와 온실가스 배출량을 설명하면서 각 실과소의 그린뉴딜 종합대책 수립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구는 더 이상 인간의 전유물이 아니고 지구온난화와 자연재해 및 유래없는 전염병 등은 환경파괴로 인한 영향”이라면서 “주차장 에너지 제로화의 경우 주차장 상층부에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하면 생산되는 에너지로 전기차 충전과 사무실 에너지로 활용하고 잉여 전력은 한전에 판매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린뉴딜 종합대책 보완을 지시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5 16:12:18 수정시간 : 2020/10/15 16:12: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