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누적 사망자 2명 발생, 추가 감염자 없어
만덕동 소재 요양시설 검사 결과 1431명 '음성'
  •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 보건당국은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요양병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53명 중 1명이 15일 새벽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날 추가 감염사례는 발생하지 않았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이날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해뜨락요양병원 입원 중 확진된 80대 확진자(530번)가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코로나19 증상이 악화돼 이날 오전 4시경 숨졌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재까지 해뜨락요양병원 확진자 중 환자 2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해뜨락요양병원은 지난 9월 이후 환자 중에 외출이나 외박을 한 사람은 없었으나 요양병원 입원환자 중 숨진 환자의 임종을 위해 면회한 가족과 운구에 참여한 10명이 접촉자로 분류됐다. 그외 접촉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요양병원 종사자 접촉자는 모두 103명으로 시 보건당국이 전수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시 보건당국은 확진자의 의무기록 등을 검토하고 있다.

요양병원 내 코호트 격리 중인 환자는 123명이며 병원 종사자 49명은 인근 시설에 격리돼 근무 중이다. 직원 46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전날 만덕동에 소재한 5개의 요양병원과 4개의 요양원의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1431명이 검사를 받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 보건당국은 15일과 16일 부산 북구에 소재한 요양병원과 요양원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며 19일부터는 부산시 전역의 요양병원, 정신병원, 요양원, 주야간보호센터에 대한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 검사 가능 역량 등을 고려해 세부 방법 등을 구·군과 협의해 이른 시간 내에 검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한편 부산시 누계 확진자는 541명으로 현재 2398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치료 중인 확진자 가운데 중증환자는 4명, 위중환자는 3명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5 15:15:42 수정시간 : 2020/10/15 15:15:4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