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태료 및 개선명령, 현지 시정 등 행정처분 내려
  • 차량 안전관리 상태 점검 현장.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구·군, 한국교통안전공단 부산본부, 택시운송사업조합과 합동으로 ‘법인택시 안전관리 합동 지도점검’ 결과 위반사항 156건을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부산시는 택시 이용객들의 안전과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지난 7월29일부터 9월24일까지 60개 법인택시 업체에 대해 점검을 벌였다.

시는 업체 차고지를 직접 방문해 부제 휴무차량 996대를 대상으로 자동차안전기준과 차량 정비·점검, 운송사업자 및 운수종사자 준수사항 등을 중점 점검했다.

점검 결과 등화장치 부적합(43건), 택시미터기 봉인 불량(6건), 등록번호판 관리 불량(10건), 타이어 관리 소홀(15건), 차체 및 엔진 관리 소홀(35건), 택시운전자격증명 관리 소홀(27건), 좌석 안전띠 관리 소홀(20건) 등 자동차안전기준 및 운송사업자 준수사항을 위반한 56건을 적발했다.

시는 위반사업자에 ‘자동차관리법’ 및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18건)하거나 개선명령(86건)을 내렸다. 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현지시정(52건) 조치하는 등 행정처분에 나섰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업용 여객자동차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시민들께서 안심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6 09:58:42 수정시간 : 2020/10/06 09:58:4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