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방문해 신속한 사적지정 요청
  • 5일 오후 기장군수와 관계공무원들이 문화재청을 방문해 기장읍성의 학술적 가치와 보존정비계획, 사적지정의 필요성 등에 대해 설명하고 신속한 국가사적 지정을 요청했다. 사진=기장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기장군이 기장읍성의 국가사적 지정을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나섰다.

부산 기장군은 오규석 기장군수와 관계 공무원들이 5일 문화재청을 방문해 박한규 문화재보존국장과 정영훈 보존정책과장을 만나 기장읍성의 신속한 국가사적 지정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에 이어 문화재청을 재방문한 오 군수 등은 기장읍성의 학술적 가치와 보존정비계획, 사적지정의 필요성 등에 대해 설명했다.

기장군은 기장읍성을 국가 사적으로 지정하기 위해 지난해 지정조사에 필요한 용역을 완료하고 올해 초 문화재청에 기장읍성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신청했으며 현재 심의단계에 있다.

기장읍성은 1425년 축조된 기장군의 대표적인 문화재로 기장군과 부산시는 문화재 복원 정비사업에 1999년부터 현재까지 216억원을 투입해 전체 사업부지의 약 88%인 146필지 2만3984㎡를 매입했다.

최근 기장읍성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매입토지에 대한 건물 철거작업 중 서쪽 성벽 약 70m가 매우 양호한 상태로 보존되고 있음이 확인돼 현재 진행 중인 국가 사적지정 심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군은 기대했다.

서쪽 성벽은 잔존 최고높이 3.4m로 내탁부(성벽 안쪽 부분), 등성계단 및 경사로 등 성벽과 관련된 시설이 대부분 보존되고 있다. 이 일대에 대한 발굴조사는 이달 중 시행할 계획이다.

학계 관계자들은 조선시대 동남해안에 걸쳐 축조된 연해읍성의 구조를 확인할 수 있는 학술자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0년 남쪽성벽에 대한 학술조사가 처음 시작된 이후 기장읍성 구조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기됨에 따라 2017년부터 올해까지 5회 이상에 걸쳐 시발굴 등 학술조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해자가 성벽 전면에 걸쳐 축조됐으며 남문의 전체 규모와 2차례 이상의 증축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기장읍성 남문(공진문)의 옹성 누각 등의 규모를 구체화하고 문헌자료에 의한 고증작업을 거친 후 복원정비공사를 시작하게 됐다.

오 군수는 “기장읍성은 조선전기 전형적인 연해읍성으로 역사성, 희소성, 현장성을 갖추고 있어 국가 사적지정 가치가 충분하므로 현장조사 등 조속히 관련절차를 이행해달라”며 “기장읍성이 사적지정이 되면 최근 양호한 상태로 확인된 기장읍성 서쪽 성벽을 최대한 원형보존해 서쪽 성벽 주변지역을 주민 친화적인 휴식공간으로 조성하고 기장시장을 역사문화유적과 연계한 관광자원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5 16:27:28 수정시간 : 2020/10/05 16:27:2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