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진작 지원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선정
국비 3억3000만원 확보, 판촉 프로모션 등 진행
  • ‘코리아세일 페스타’ 행사 포스터.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민간 주도의 ‘코리아세일 페스타’ 행사 기간 중 지방자치단체 주관의 소비진작 지원행사 공모에 선정돼 국비 3억3000만원을 지원받는다고 5일 밝혔다.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 수요를 회복하고 내수 경기 활성화의 물꼬를 트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 민·관이 손을 잡고 15일간 진행하는 대규모 전국 할인행사다.

가전, 자동차, 백화점, 대형마트 등 유통 분야 대기업은 물론 온라인쇼핑몰, 전통시장, 소상공인 등이 참여한다. 부산을 비롯해 전국 지자체가 철저한 방역과 생활 속 거리두기 속에서 온라인 특판전을 비롯하여 현장 행사도 병행한다.

부산시는 민간 주도의 코리아세일페스타뿐만 아니라 지역상품 판매, 소비, 관광 등의 부산만의 콘텐츠를 결합해 다채로운 연계행사를 통해 소비 붐업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특히 지원받은 국비를 활용해 소비경기 진작의 혜택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경품 및 할인 쿠폰을 지급하고 판촉 프로모션도 15일간 릴레이식으로 진행해 참여도는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코리아세일페스타는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내수진작 차원에서 정부에서 ‘코리아블랙프라이데이’로 시작해 2016~2017년 쇼핑, 관광, 문화, 축제를 통합한 ‘코리아세일페스타’로 확대했다. 지난해부터 민간업계에서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전환됐다.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 부산지역에서는 부산국제수산 EXPO, 부산우수제품 쇼핑샵(동백상회) 특판전, 항공여행 마켓, 부산기업 온라인 특판전, 일루와 랜선 페스티벌, 부산신발브랜드 판매점 ‘파도블’ 오픈 행사 등을 통해 부산지역 특화상품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 기간 중의 행사에는 소비 진작을 위한 다양한 경품 및 할인쿠폰 지원이 계획돼 있어 시민들의 소비심리 촉진의 유인책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행사가 침체한 지역경제 분위기를 쇄신하고 경제활동을 깨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행사의 안전한 개최를 위해 방역 대책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5 09:53:27 수정시간 : 2020/10/05 09:53:2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