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귀성객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목천 부근~남이분기점 부근 29km 구간을 비롯해 반포~서초, 신길분기점~수원, 화덕분기점 부근~비룡분기점 등 합계 길이 47km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km 미만으로 서행하고 있다.

서울 방향은 달래내 부근~반포, 기흥~수원 등 합계 길이 13km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방향은 소래터널 부근~송내, 서울분기점~자유로 등 23km 구간에서 구라 방향은 서운분기점~송내, 송파~토평 등 24km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 부근~서해대교 등 10km 구간에서, 서울 방향은 일직분기점~금천 등 4km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오후 1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전국 주요 도시까지 소요 시간은 부산 6시간, 광주 4시간 30분, 울산 6시간 10분, 대구 5시간, 대전 2시간 20분, 강릉 3시간 30분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정오까지 정체가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7~8시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전국 예상 교통량은 457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47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31만대일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귀경 방향 정체도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가장 심했다가 오후 5~6시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30 15:55:59 수정시간 : 2020/09/30 15:5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