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전라북도지역 중소기업들이 10월 경기에 대해 다소 좋아질 것으로 전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전북본부가 지난 15~22일 도내 12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0월 경기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10월 업황 경기 전망지수(SBHI)는 67.9로 전월보다 9.1포인트 상승했다.

항목별로 보면 수출 전망은 전월(76.5)보다 23.5포인트 오른 100을 기록하며 큰 폭으로 상승했다. 또 내수판매(61.2→66.3)와 영업이익(57.6→64.2) 전망은 전월보다 각각 5.1포인트, 6.6포인트 올랐다.

조사에 참여한 중소기업들은 내수 부진(78%)과 인건비 상승(38.2%), 업체 간 과당경쟁(33.3%), 자금 조달 곤란(24.4%), 원자재 가격상승(14.6%·이상 복수 응답) 등을 주요 경영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30 10:12:25 수정시간 : 2020/09/30 10: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