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최근 들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가 한결 누그러졌지만, 사망자는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29일 오후 기준으로 누적 사망자가 409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407명보다 2명 더 늘어난 것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고 충남 천안 단국대학교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5세 여성이 전날 숨졌다.

또 경북 경주시 동국대학교의과대학 경주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7세 남성도 이날 사망했다. 이 남성은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지 일주일 만에 숨을 거뒀다.

이달 들어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사망하거나 사후 확진 판정을 받은 사망자는 총 85명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20:42:49 수정시간 : 2020/09/29 20:4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