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돼 접종이 중단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사람이 28일 기준으로 873명으로 대폭 늘었다.

이는 직전일인 27일 발표한 407명보다 무려 466명이 늘어난 수치다.

질병관리청은 29일 국가 독감예방접종사업 일시 중단 관련 설명자료에서 "정부 조달 물량 접종 건수는 어제를 기준으로 총 14개 지역에서 873건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279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경북 126건, 인천 86건, 부산 83건, 충남 74건, 서울 70건, 세종 51건, 경기 49건, 전남 31건, 경남 10건, 제주 8건, 대전 3건, 대구 2건, 충북 1건 등이다.

질병청은 앞서 국가 조달 물량을 공급하는 업체인 신성약품이 백신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냉장차의 문을 열어놓거나 제품을 바닥에 내려놓는 등 냉장유통(콜드체인) 원칙을 지키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21일 국가 예방접종 사업을 잠정 중단했다.

상온 노출이 의심돼 사용이 중단된 백신 물량은 총 578만명분이다.

질병청은 당초 해당 백신의 사용 중단을 발표한 직후 '문제가 된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없다'고 발표했지만, 이후 조사 과정에서 연일 접종자가 큰 폭으로 늘어나는 상황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19:59:39 수정시간 : 2020/09/29 19:5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