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15일부터 주 1회 운항…동남권 기업인 교통 편익 제고 기대
  • 사진=에어부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에어부산이 10월15일 부산~칭다오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코로나19 여파로 노선운항을 중단한지 233일만이다.

이번 부산~칭다오 노선은 기존 운항중인 인천~선전 노선에 이어 에어부산의 두 번째 국제선 운항 노선이 된다.

부산~칭다오 노선은 주 1회 운항으로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35분에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해 칭다오 현지 공항에 오전 11시35분에 도착한다. 해당 항공편은 중국 칭다오에서 출발해 검역 일원화 정부정책 지침에 따라 김해공항에 들른 뒤 다시 인천국제공항 운항한 후 입국을 진행하게 된다.

에어부산의 이번 부산~칭다오 노선 재운항으로 김해국제공항은 지난 4월6일 정부의 인천공항 입항 일원화 조치 이후 약 6개월 만에 국제 노선 운항이 재개된다. 김해국제공항의 첫 재운항 국제선이 되는 셈이다.

에어부산은 중국 방역기준에 따라 전체 좌석의 75% 수준인 165석 이하로 탑승객을 제한해 예약을 받는다. 중국 칭다오는 동남권 기업의 공장과 해외 사무소가 많고 한국 유학생도 많은 도시로 지역 기업인들 및 유학생들의 교통 편익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29일 "에어부산은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탑승객 발열체크, 기내소독, 좌석간 거리두기, 기내 마스크 착용 등 강력한 방역 지침을 통한 철저한 안전운항 체계를 시행 중"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10:05:04 수정시간 : 2020/09/29 10: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