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407명…사용중단 공지 21일 밤 이전 접종자 295명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돼 접종이 중단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사람이 전국 10개 시도에 걸쳐 4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독감백신 접종자 파악 과정에서 통계 수치가 연일 달라지는 등 집계 자체부터 혼선을 빚고 있다.

양동교 질병관리청 의료안전예방국장은 28일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인 정부조달 (백신) 물량의 접종 건수는 현재까지 총 10개 지역에서 407건"이라고 밝혔다.

407명의 접종 시점을 보면 지난 21일 밤 사용 중단이 긴급 공지되기 전 접종받은 사람이 295명이고 그 이후 접종자가 112명이다. 112명의 접종 일자는 22일 88명, 23∼25일 각 8명이다.

앞서 질병청은 당초 백신 사용 중단을 발표한 직후 '문제가 된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없다'고 발표했지만, 이후 25일 접종자를 105명이라고 처음 숫자를 공개했다가 전주시의 당일 발표와 차이가 나자 다음날 224명으로 정정한 바 있다.

407명을 지역별로 보면 전북에서만 179명이 확인돼 전체 접종자의 약 44%를 차지했다. 이어 부산 75명, 경북 52명, 전남 31명, 인천 30명, 서울 20명, 충남 13명, 대전·제주 각 3명, 충북 1명 등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접종 후 이상 반응이 있다고 보고된 사람은 1명이다.

양 국장은 "어제 1명이 주사 맞은 부위에 통증이 있다는 보고가 있었는데 통증 부분은 점점 완화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그 외에 이상 반응이 보고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개 예방접종을 한 뒤에 나타나는 이상 반응은 접종 후 하루, 이틀 사이에 나타난다고 한다. 그러나 각 지방자치단체로 하여금 일주일간 집중 모니터링하도록 하고, 이후에도 상시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계 혼선에 대해 양 국장은 "긴급하게 (문제가 된 백신) 사용 중단을 하고 난 이후에 시스템을 통해 (관련 내용을) 안내하고, 의료기관에 문자 메시지를 발송하는 등 긴급하게 안내했는데 그 과정에서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경우가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정부 조달 물량(무료 접종분)과 의료기관에서 자체적으로 확보한 물량(유료 접종분)을 관리하는 데 있어 약간의 부주의한 면이 있어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오는 29일 오후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열어 국가예방접종 사업이 중단된 경위와 진행 과정 등을 전문가들과 공유하는 동시에 앞으로의 사업 재개 방향과 문제점 등에 대한 의견도 들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21:09:43 수정시간 : 2020/09/28 21:0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