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광한 남양주시장
[남양주(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은 28일 시청 여유당에서 '생활쓰레기 20%다이어트' 시범사업 중간점검 보고회를 가졌다.

보고회에는 전략기획관실, 자원순환과, 자치행정과 등 관계 부서장과 직원들이 참석했다.

조 시장은 이 자리에서 "생활쓰레기 감량사업은 세상을 구하는 일"이라며 "미래세대 위해 힘을 모아 반드시 성공시키자"고 강조했다.

조 시장은 이날 관계부서와 Δ생활쓰레기 20%줄이기 시범사업인 (가칭)북극곰 마을 프로젝트 Δ환경오염주범인 재활용품 분리배출 활성화를 위한 아이스팩 및 스티로폼 수거방안 Δ71만 시민의 환경의식 개선을 위한 (가칭)에코프렌즈 양성 등을 중점 논의했다.

조 시장은 "코로나19는 인류문명사에 변화를 가져올 중대 사안으로 앞으로 인류의 문제는 곧 쓰레기의 문제이자 소비의 문제"라며 "비대면 소비로 발생되는 쓰레기를 어떻게 해결하느냐에 따라 미래세대의 지속가능여부가 달려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20:59:48 수정시간 : 2020/09/28 20:5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