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7일 전남 목포시 죽교동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국가어업지도선 전용부두에 정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북한의 총격을 맞고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11일 만에 목포로 돌아왔다.

27일 정오 전남 목포시 해수부 국가어업지도선 전용부두에 무궁화10호가 입항했다. 이 지도선은 지난 16일 목포 전용부두에서 출항해 11일 만에 복귀했다.

해당 어업지도선 항해사인 해수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씨(47)는 출항 다셋째인 지난 21일 오전 1시35분쯤 연평도 인근 해상 무궁화10호에서 당직근무 도중 실종됐다. A씨는 해상을 표류하다가 북한군 총격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시신은 무궁화 10호가 목포로 귀항한 이날 정오까지 발견되지 않고 있다. A씨에 대한 수색은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수색은 연평도·대청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중심으로 상부는 해군이, 하부는 해경이 맡았고 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14:47:17 수정시간 : 2020/09/27 14:4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