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도착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올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국내 공항에 96만여명이 공항에 몰릴 것으로 전망됐다.

27일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공항 이용 승객 수는 지난해(128만5000명)의 약 75%인 96만3000명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올해 봄 코로나19 여파로 공항 이용객이 대폭 감소했던 것과 비교하면 다른 분위기다. 지난 3월과 4월 인천공항을 제외한 국내 공항 이용 승객 수는 각각 285만4000명, 251만7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절반 아래 감소했다.

정부는 이번 추석이 코로나19 확산 여부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공항 역시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여행객들이 오가며 몰리는 장소인 만큼 코로나19가 이동하는 '통로'가 될 수 있다는 우려했다.

김포공항은 건물 내·외부와 시설물에 대한 소독·방역 작업을 매일 시행하고 있다. 일주일에 한 번은 추가로 특별 방역작업도 한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은 비행기를 탈 수 없으며 모든 출발장에서는 발열 체크가 진행된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11:01:24 수정시간 : 2020/09/27 11: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