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을 돕기 위해 소셜 릴레이 ‘핸드인핸드(Hand In Hand) 캠페인’에 동참했다. 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항만공사(BPA)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을 돕기 위해 소셜 릴레이 ‘핸드인핸드(Hand In Hand)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25일 밝혔다.

핸드인핸드 캠페인은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 구매를 촉진하고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진행되는 소셜 릴레이 캠페인이다.

참여방식은 지명을 받은 참가자가 코로나19로 판매량이 줄어 경영난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상품을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통합플랫폼(e-store 36.5+)을 통해 구매한 뒤 다음 참가자에게 전달하며 SNS 등에 코로나19 극복 응원 문구와 함께 참여모습을 게시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남기찬 사장은 한국수산자원공단 신현석 이사장의 지목을 받아 동참하게 됐다. 지역특산품이자 어촌특화상품인 기장 수산물을 구매해 울산항만공사 고상환 사장, HMM PSA 김규봉 대표,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김영득 대표에게 해당 제품을 전달하고 캠페인 동참을 요청했다.

BPA는 추석맞이 지역 내 취약계층 지원에도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구매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복지기관과 함께 지역 내 사회적 취약계층이 실생활에 필요로 하는 품목을 파악했으며 필요물품을 'e-store 36.5+'에서 구매해 아동생활시설, 장애인생활시설, 한부모가족복지시설 및 정신재활시설 등에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남기찬 사장은 “어려운 시기에 작은 보탬 하나 하나가 쌓여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물품구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상생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6:50:28 수정시간 : 2020/09/25 16:5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