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대회 및 선진지 견학 취소 등 관련 하반기 예산 반납
  • 기장군청사. 사진=기장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 공무직노동조합 기장군지부는 지난 4월 매년 ‘근로자의 날’을 맞아 실시하던 가족동반체육대회를 취소하고 관련 예산 861만원을 반납한 데 이어 남은 하반기 공무직단체 지원 예산도 모두 반납한다고 25일 밝혔다.

공무직노조 기장군지부에 따르면 노조 창립기념일을 맞아 매년 10월 셋째 주 금요일마다 열렸던 ‘조합원 및 조합원 가족 체육대회’가 올해 코로나19로 취소됨에 따라 관련 예산 2580만원을 반납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운 지역 여건을 고려해 연 1회 실시하던 공무직근로자 선진지 견학을 취소하고 관련 예산 1470만원도 추가로 반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기장군은 공무직노조 기장군지부의 뜻에 따라 2020년 제4회 추가경정예산 편성 시 관련 예산을 반납 처리할 예정이다.

박종춘 지부장은 “코로나19와 태풍 등으로 신음하는 지역민들을 돕고자 올해 공무직단체에 지원되던 예산을 전액 반납하는 것에 전 조합원들이 한마음으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기장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태풍 등 지역에 재난이 닥칠 때마다 현장에서 앞장서는 공무직 근로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백지장도 맞들면 낫듯이 작은 힘들이 모이면 지금의 어려운 시기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6:47:41 수정시간 : 2020/09/25 16:4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