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원대학교와 케이엠도담이 창원대학교 대학본부에서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창원대 제공
[창원(경남)=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창원대는 보건·의료용 마스크 제조 전문기업인 케이엠도담과 학생들의 현장실습 및 취업 연계 프로그램 시행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창원대 대학본부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이호영 총장과 이재현 연구산학부총장, 박경훈 기획처장, 최희규 산학협력단 부단장, 케이엠도담 김경령 대표, 김승현 부사장, 강상민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대학과 기업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학생들의 현장실습 지원 △재학생 및 졸업생 취업 연계 활동 △상호 지식·기술정보 및 인적·물적 인프라 공유 △공동 연구 및 홍보 활동 등에 협력키로 했다.

특히 케이엠도담은 지난달 창원시와 210억 원을 투자해 500여명의 일자리 창출·제공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이번 창원대와의 산학협약을 통한 지역 우수인재 채용과의 연계도 기대되고 있다.

김경령 대표는 “지역을 대표하는 국립대인 창원대와의 협력을 통해 인재를 키우고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나아가 우수한 마스크 제품을 생산해 K-방역의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영 총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지역에 투자를 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 힘쓰는 기업에 대해 우리대학도 적극적인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며 "기업이 요구하는 맞춤형 전문인력을 양성·공급하는 역할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케이엠도담은 경남 고성군에 본사와 공장을 둔 마스크 제조기업이다. 보건용 마스크와 의료용 덴탈 마스크 제조설비 확충을 위해 마산자유무역지역 내 총 210억원을 투자하고 100대의 마스크 생산라인을 가동할 계획이다. 신규 고용 창출은 약 500명이나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1:48:59 수정시간 : 2020/09/25 11:4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