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좌천역 인근 주거취약지역 도시재생방안 발표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원도심의 도시 활력 회복
  • 뉴딜사업 활성화계획 사업총괄도.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25일 부산 동구 좌천역 인근 쪽방촌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부산 동구 주거취약지 도시재생방안’을 국토교통부, 부산 동구청과 함께 발표했다.

이는 지난 1월 ‘영등포 쪽방촌 정비방안’, 4월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방안’에 이은 정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3번째다.

이번 도시재생사업은 좌천역 인근 쪽방이 밀집된 주거취약지역을 철거한 후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방식의 ‘주거환경개선사업’과 인근 노후 주거지의 정주 환경을 개선하는 ‘주거지 지원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결합한 방식이다.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부산 동구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수립해 올해 10월 국토교통부에 신청하고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사업이 확정되면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주거환경개선사업’에는 약 13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주거취약지역 1만7000㎡에 공공주택 425호(공공분양 340호, 공공임대 85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사업이 진행되는 동안 기존 세입자 등의 내몰림이 없도록 先(먼저 선) 이주-善(착할 선) 순환 대책을 통해 주민들의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보장할 계획이다.

‘주거지 지원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2018년 폐교된 옛 좌천초등학교의 유휴부지를 문화·복지·교육·주민편의시설이 포함된 복합거점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오래되고 경사가 가파른 골목을 정비해 노약자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개선하는 ‘보행환경개선 사업’ △빈집과 나대지를 주민들을 위한 소공원 및 쉼터로 조성하는 ‘생활 SOC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주민공동체 역량 강화사업으로 지역 특화자원과 연계한 ‘웹툰스튜디오’ 및 ‘나전칠예 공방’ △주민들이 스스로 마을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집수리사관학교와 마을관리단’도 운영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 쪽방촌은 소규모로 산재해 있어 전면적인 정비가 어려운 실정이나 이번 사업을 계기로 공공기관 등과 협력해 공공리모델링 사업, 노후주택 매입 방식 등 다양한 정비방안을 순차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부산 동구에는 북항재개발 등 많은 핵심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어, 장기적으로 부산에서 가장 큰 변화가 기대되는 곳”이라며 “이런 현안 사업들과 연계해 북항 배후 원도심 지역의 ‘도시재생사업 상생발전 모델’로서 시너지효과를 발휘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2014년 ‘부산유라시아플랫폼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23곳에 국비 2228억 원을 확보해 전국 특·광역시 중에서 가장 많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0:55:29 수정시간 : 2020/09/25 10:5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