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한국발 베트남·러시아행 여객운항이 재개된다.

국토교통부와 외교부는 우리나라 기업인들의 원활한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베트남, 러시아와 협의를 통해 주요 노선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24일 밝혔다.

베트남의 경우 한국인의 입국이 원칙적으로 차단돼 기업경영의 어려움과 함께 가족 방문 등 인도적 목적의 교류도 중단됐다.

이에 정부는 지난 18일 한-베트남 외교장관회담을 여는 등 항공로 복원을 위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 인천-하노이·호치민 노선에 대한 각 주 2회 운항에 최종 합의했다.

베트남항공은 25일부터 인천-하노이 노선을 왕복 운행하고 대한항공은 25일과 29일 각각 호치민과 하노이행 항공편을 띄운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10월 1일 호치민 노선을 운항한다. 다만 베트남 측에서 비자와 3일 내 발급된 유전자 검사(PCR) 음성확인서 등을 요구하는 점을 고려할 때 본격적인 승객 수송은 10월 초부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러시아 당국과도 오는 27일 이후 인천-모스크바 간 정기노선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러시아의 경우도 지난 3월부터 인천-모스크바 간 정기편의 운항이 중단된 상태였다.

한러 양국 간 합의로 인천에서 출발해 모스크바로 향하는 노선은 10월 3일부터 러시아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가 매주 토요일 운행을 시작한다. 대한항공은 10월 9일부터 매주 금요일 운항하고 인천행 항공편은 양사가 주 1회씩 번갈아 운항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4 20:28:55 수정시간 : 2020/09/24 20:2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