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사용액 일 평균 143억원…지역화폐 신규등록 일평균 1만1741건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시장에서 지역화폐로 결제 하는 모습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가 추석 경기를 살리기 위해 한정판 지역화폐(소비지원금)를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소비지원금 지급 발표 이후 경기지역화폐 신규 등록과 소비지원금 지급 기준일 이후 사용 금액이 각각 두 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의 한정판 지역화폐 지급기준일이 시작된 18∼20일까지 경기도 지역화폐 사용금액은 하루 평균 143억원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6∼8월까지 석 달 동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등 정책발행분을 제외한 경기지역화폐 일반발행 사용금액은 일평균 63억원으로 227%가 증가한 셈이다.

정책발행은 아동수당, 출산지원금, 청년기본소득 등 정책 대상자에게 제공되는 지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을 말하며 일반발행은 이용자가 자신의 돈으로 지역화폐를 충전하고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경기도 지역화폐 신규등록도 크게 늘었는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 지원 계획을 밝힌 지난 9일 이후부터 20일까지 12일 동안 일 평균 1만1741건이 경기도 지역화폐 신청을 했다.

6∼8월까지 석 달 동안 일 평균 신청건수가 일 평균 5949건 점을 감안하면 이 역시 두 배(197%)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경기도 지역화폐 등록과 사용추이를 살펴보면 신규 등록의 경우 9일 소비지원금 발표와 함께 당일 1만4526건으로 증가했으며, 지급기준일인 18일 1만9337건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용액은 18일 193억원, 19일 148억, 20일 88억원으로 모두 6~8월 일 평균 63억원을 넘었다.

경기도는 이같은 증가 추이를 볼 때 경기도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이 코로나 19로 힘들어하는 소상공인과 골목시장에 활기를 다시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경기도 자료에 따르면 도내 카드형 경기도 지역화폐 가맹점은 모두 50만3980개소로 이 가운데 연매출 3억원이하 소상공인이 37만245개소로 전체의 74%를 차지한다.

올 상반기 기준 경기도 지역화폐 결제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결제액 1조3107억원 가운데 3억원이하 소상공인 가맹점의 결제액은 4781억원으로 전체의 36.7%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BC카드 결제액과 대비되는 결과를 보이는데 올 상반기 경기도내 BC카드 결제액은 총 15조8243억원으로 이 가운데 매출 10억원을 초과하는 대형점포가 차지하는 비율은 10조1300억원으로 64%를 차지한다. 3억원 이하 소상공인의 결제액은 2조7610억원으로 17.4%다.

조장석 도 소상공인과장은 “이 자료는 지역화폐가 소비패턴을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서 지역경제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으로 전환시켜 소상공인 중심의 지역경제 선순환을 유도한다는 사실이 보여주는 것”이라며 “전통시장 등 현장에서도 활기를 다시 찾고 있다는 정황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6:38:52 수정시간 : 2020/09/21 16:3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