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정부가 오는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 2주간의 추석 특별방역기간에 적용할 구체적인 방역 조치를 25일에 발표한다.

21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일정을 공지했다.

정부는 국민 이동량이 급증하는 추석 연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지 않도록 이 기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2단계보다 강화해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추석 특별방역 기간에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보다 강화하겠다”며 “구체적인 범위와 내용은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생활방역위원회 등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별방역기간은 가을철에 코로나19의 유행을 다시 맞을지 아니면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할 수 있을지를 결정할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6:36:07 수정시간 : 2020/09/21 16:3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