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체 목표액 4조 203억원의 65.6% 해당
  • 전남도 제공
[전남=데일리한국 이문석 기자] 전라남도는 ‘도내 중소기업제품 우선구매 공시제’에 따라 올 상반기 2조 6367억원의 도내 중소기업제품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도내 중소기업제품 우선구매 공시제’는 전라남도가 도내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추진했고 도와 시군, 출연기관 등 공공기관의 구매 실적을 상·하반기에 걸쳐 기관별 누리집에 공시하는 제도다.

올해는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지역은행 등 18개 기관이 추가돼 총 65개 기관의 구매실적이 공시됐다.

기관별 구매실적은 상반기 총 구매액 2조 6000억원 중 기존 47개 참여기관은 2조 505억원을 올해부터 참여한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지역은행은 5862억 원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구매 목표액은 총 4조 203억 원으로 상반기에 65.6%를 달성하는 나름의 성과를 거뒀다.

전라남도는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도내 중소기업들의 판로 확대를 위해 공사와 물품구입, 용역수행에 지역제한 입찰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나섰다.

특히 100억 원이 넘는 종합공사 등 지역제한 입찰 적용이 불가능한 공사에 대해 도내 기업이 최대 49%까지 참여할 수 있도록 공동계약을 활용한 것이 성과를 이끈 요인으로 분석됐다.

또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지역은행의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도가 지속적으로 실시한 점검과 참여 독려도 목표 달성에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했다.

전라남도는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 운영이 원활치 못해 실적이 부진한 기관을 중심으로 대안을 마련하고 연말까지 목표액이 달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안상현 전라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코로나19로 국내외 경기가 침체한 상황으로 중소기업의 판로를 확대하는데 공공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와함께 인터넷 오픈마켓 입점, 홈쇼핑 판매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문석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6:06:10 수정시간 : 2020/09/21 16: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