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관 등 14곳과 아동에 총 3000만 원 후원
  • 부산항만공사 전경. 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항만공사는 명절인 추석을 맞아 항만인근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나눔 실천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랑나눔 행사에서는 부산항 인근 복지관, 고아원, 미혼모시설, 부산YWCA 새터민지원센터 등 14개 시설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결연아동 26명을 대상으로 총 3000만 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과 방역마스크를 후원했다.

BPA는 명절마다 지역사회 소외계층과 복지관 등을 방문해 봉사활동과 명절선물을 후원했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로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지역사회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방문 등 대면접촉은 최소화해 명절선물과 방역마스크를 지원한다.

남기찬 사장은 “명절을 앞두고 평소보다 더욱 외롭고 힘든 시간을 보낼 우리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의미있는 나눔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5:53:49 수정시간 : 2020/09/21 15:5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