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성대학교는 지난 17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경남과기대, 부산가톨릭대와 상호 공동성과관리 컨설팅 개최 및 동남권 LINC+사업 공유대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경성대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경성대학교는 지난 17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경남과기대, 부산가톨릭대와 상호 공동성과관리 컨설팅 개최 및 동남권 LINC+(사회맞춤형학과중점형)사업 공유대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공동성과관리 컨설팅 위원으로 대전대 박광기 교수가 위원장, 한국산업기술대 고혁진 교수, 단국대 장승준 교수가 위촉됐다. 또 경성대 LINC+사업단 성열문 단장, 경남과학기술대 오석규 단장, 부산가톨릭대 LINC+사업단 정용준 단장이 각각 위원으로 참석했다.

3개 대학 LINC+사업단장은 공동성과관리 컨설팅 후 협약서에 서명한 뒤 △협약기업 공유 △비대면(온라인) 교육 콘텐츠 공동 개발·운영 △Maker space 및 기자재 공동 이용 △취·창업 프로그램 공유 △지역협업 프로그램 개발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성열문 경성대 LINC+사업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해 LINC+사업 운영에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는 계기가 됐고 학생과 기업의 산학협력에의 의지는 더욱 강해졌음을 체감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지역사회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수행 대학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우수 사례가 많이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5:52:59 수정시간 : 2020/09/21 15:5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