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디지털뉴딜 정책 선제 대응 인정받아
지난해 국무총리상에 이어 2년 연속 수상
  • 부산항만공사(BPA)는 ‘2020 제9회 대한민국 지식대상’에서 지난해 이어 올해는 ‘특별상’을 수상하며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항만공사(BPA)는 ‘2020 제9회 대한민국 지식대상’에서 특별상을 수상하며 지난해 국무총리상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대한민국 지식대상은 지식기반의 행정·경영문화 확산을 위해 행정·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지식경영을 독려하는 자리로 매년 행정안전부가 주최한다.

부산항만공사는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도 안전·친환경 등 사회적가치를 실현하고자 노력한 점과 4차 산업 혁명 기술을 항만운영에 활용하는 등 다양한 지식경영활동을 추진해 정부의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정책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한 점을 인정받아 특별상을 수상했다.

특히 친환경 에너지 정책의 일환인 ‘해수열 에너지를 활용한 냉난방 시스템 기술 개발’과 항만 내 화물과 작업자의 안전을 위해 개발 중인 ‘실시간 영상관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과제는 우수사례로 주목받았다.

항만운영 최적화를 위해 금년에 도입한 ‘블록체인 기반의 실시간 컨테이너 및 터미널 현황 정보공유 시스템’은 항만분야의 대표적인 디지털 뉴딜정책으로 평가됐다.

남기찬 사장은 “BPA는 혁신적 아이디어 발굴은 물론이고 항만 R&D를 체계적으로 추진해 지식기반의 경영활동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축적된 노하우는 업계와 공유해 부산항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상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항만공사는 ‘2019 제8회 대한민국 지식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1:15:01 수정시간 : 2020/09/21 11:15:01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