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전후 봉안당 추모객 총량 사전 예약제 시행
25일부터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 운영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추석연휴동안 영락공원, 추모공원 공설봉안시설을 전면 임시 폐쇄한다.

시는 약 18만명의 고인이 안치된 영락공원, 봉안당, 묘지, 봉안묘, 봉안담 등 추모공원 공설봉안시설이 명절 기간 약 36만명의 추모객이 집중되는 시설인 점을 고려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이를 부득이 전면 임시 폐쇄하기로 했다.

대신 26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중 추석 연휴를 제외한 11일간 ‘1일 봉안당 추모객 총량 사전 예약제’를 한시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운영시간은 아침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1일 봉안당 추모객 총량 사전 예약제 인원은 영락공원 1300명, 추모공원 2900명으로 제한된다. 봉안당 추모 시 제례실 및 유가족 휴게실은 폐쇄된다. 제수 음식 반입 및 실내 음식물 섭취도 엄격히 금지된다.

사전 예약접수는 이날부터 부산시설공단 부산영락공원 홈페이지 및 부산추모공원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서만 봉안당 방문이 가능하다.

아울러 25일부터 온라인 비대면 추모·성묘 서비스도 운영한다. 보건복지부 e하늘장사정보시스템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와 연계한 것으로 부산시설공단 부산영락공원 홈페이지 및 부산추모공원 홈페이지에 접속해 온라인으로 헌화, 추모글 작성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18일 “가급적 올해 추석만큼은 온라인 추모·성묘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참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달라”며 “부득이 방문 시 사전예약을 통해 최소 인원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본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방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8:05:11 수정시간 : 2020/09/18 18: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