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 확보된 인플루엔자(독감) 무료접종 분량이 충분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8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전 국민 독감 백신 무료 접종'과 관련해 “의학적·역학적 근거로 추정하면 국내 인구 57% 가량이 접종할 수 있는 독감 백신 물량은 충분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독감은 코로나19에 비해 재생산지수가 낮다”라며 “생산 여부, 물량과 무관하게 현재 백신의 접종량은 인플루엔자를 일단 관리하는 데 충분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남반구에 위치한 나라들을 살펴봤을 때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인플루엔자 유행이 예년에 비해서 매우 낮게 나왔고 이에 따라 국민 전체 중 57%가 가능한 접종 물량은 해외에 비해 매우 많은 수준이다.

권 부본부장은 “거리두기가 철저히 이행되고 항바이러스제도 충분히 유통되고 있기 때문에 독감 관리에 대한 기반은 이미 확보돼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권 부본부장은 “독감의 증폭 집단은 대개 소아청소년들”이라며 “이에 12세까지 무료접종하던 것을 18세로 늘렸고 65세 이상에서 62세로 낮추면서 피해를 최소화하고 유행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감염 및 유행을 막기 위해 예방접종 사업 외에도 거리두기나 항바이러스제 유통관리를 철저히 하면서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5:09:17 수정시간 : 2020/09/18 15: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