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보석 조건을 어겨 재수감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다시 보석 신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34부는 이날 전 목사가 지난 10일 신청한 보석 신청을 기각했다.

이미 한 차례 조건을 어겨 보석이 취소된 점을 고려해 심문 없이 기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 목사는 지난 21대 총선을 앞두고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수사 과정에서 구속된 전 목사는 4월 보석으로 풀려났지만 광과문 집회에 참석하는 등의 활동으로 보석 조건을 어겼다는 이유로 검찰이 보석 취소를 신청했다. 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지난 7일 재수감됐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1:45:45 수정시간 : 2020/09/18 11:4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