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수출정보(KATI) 어디에 활용하세요?”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사장 이병호)는 농식품 수출정보 이용자의 관심을 높이고 다양한 정보 활용사례 발굴을 위해 ‘KATI 활용사례 공모’를 최초로 실시한다.

공모주제는 농식품수출정보사이트 ‘KATI(www.kati.net)’의 정보를 활용한 실제 수출계약 성사, 비즈니스 결정, 해외정보수집 등 다양한 사례들이다.

공모기간은 21일부터 11월 20일까지 2개월 동안 모집하며, KATI 이용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제출된 사례는 심사를 거쳐 총 200만원 상금이 시상되며, aT는 이번 공모에서 수집된 사례들을 분석하여 향후 KATI 운영방향과 콘텐츠 강화 등 이용자서비스 극대화를 위해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국내 대표 농식품수출정보플랫폼인 KATI는 1996년부터 농식품 수출입통계, 해외수출시장 트렌드, 각종 식품관련 해외이슈, 수입제도 변경사항과 비관세장벽 실시간 모니터링, 주요 수출국가별 정기보고서 등 다양한 자료들을 무료로 제공해오고 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성공적인 농식품 수출을 위해서는 해외시장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신속히 읽어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출업체들이 KATI에서 제공하는 많은 정보를 활용해 경쟁력있는 수출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양질의 정보제공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활용사례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KATI 농식품수출정보(www.kati.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0:39:04 수정시간 : 2020/09/18 10:3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