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초등생 대상 ‘땅끝황토나라 꼼지락캠핑’ 개최
  • 사진제공=해남군
[해남(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기자]“와~돌멩이와 솔방울로 얼굴을 만들었네!”, “솔가지로 앞머리랑 수염을 만들면 어떨까?”

소나무 아래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그치질 않는다. 오랜만에 숲 나들이를 온 아이들, 땅끝황토나라테마촌에서 개최된 생태체험프로그램‘꼼지락캠핑’에 참가한 초등학교 5, 6학년 학생들이다.

꼼지락캠핑은 올해 해남군이 문체부 공모사업인 생태녹색관광 육성사업에 선정되면서 본격 진행되고 있다. 땅끝황토나라테마촌을 중심으로 밧줄놀이, 솔방울아트 등 숲놀이를 하고 대죽리 조개잡이 체험장에서는 갯벌체혐을 한다.

14일부터 16일까지 송호초 전 학년과 병설유치원생들은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학년별 교과과정과 연계한 바다생물과 바다이야기를 재미나게 듣고 답했으며, 본격적인 체험에서는 밧줄 하나만으로 그네도 타고 줄다리기, 줄넘기를 하며 숲의 기운을 받았다.

대섬 갯벌체험에서는 바지락캐기와 함께 큰구슬우렁이와 같은 갯벌생물을 탐사하기도 했다. 구멍 송송난 바지락껍질이 큰구슬우렁이가 바지락을 잡아먹기 위해 낸 흔적이라는 것을 안 아이들은 바지락을 찾으며 생생한 학습에 재미를 느끼기도 했다. 갯벌이 무엇인지, 갯벌에서 어떤 생물이 사는지, 숲에서 사는 텃새와 철새는 어떻게 구분하는지. 아이들은 교과서 밖에서 배우는 체험프로그램에 눈을 반짝인다.

해남군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외부 체험객보다는 지역의 아이들이 지역의 자원을 먼저 알고 자부심을 느꼈으면 하는 취지에서 테마촌 인근 초등학교와 연계해 체험학습을 추진했다.

결과는 대성공, 아이들과 선생님들은 가까운 곳에 이처럼 재미난 체험학습지가 있다는 것에 놀라고, 부모님의 생활터전인 갯벌이 소중한 자원이라는 것을 느꼈다.

6학년을 맡고 있는 남하훈 교사(28)는 “코로나19 이후 다양한 학습활동이 병행되지 못해 아쉬웠는데, 꼼지락캠핑을 통해 아이들에게 살아있는 생태수업을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아이들이 생활터전을 달리보고 소중히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군 관계자는 “꼼지락캠핑 상설프로그램과 함께 반려견과 함께하는 숲체험을 특별 프로그램으로 기획하고 있다”며 “땅끝황토나라테마촌을 중심으로 다양한 식생자원 분포를 조사하고 이를 담아낸 홍보물과 백서 등을 제작해 명실상부 생태기지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7:41:14 수정시간 : 2020/09/17 17:41:1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