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시장 공원 조성 계획 발표…내년 하반기 착공, 2022년 완공 예정
  • 백군기 용인시장이 17일 가칭 용인센트럴파크 조성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제공
[용인=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17일 마평동 종합운동장(6만2443㎡)을 가칭 ‘용인 센트럴파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백군기 시장은 이날 시청 페이스북·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원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처인구 마평동 종합운동장 안에 있는 실내체육관과 게이트볼장만 남겨 놓고 나머지 5만여㎡에 산책로 등 녹지 공간이 조성된다.

구릉지 등 지형을 그대로 활용한 입체적 잔디광장이 들어서고 공연장과 체육시설도 설치된다. 차량 250대를 주차할 수 있는 지상·노면주차장이 조성된다.

오는 2022년 준공 목표로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하반기 착공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15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백 시장은 “많은 시민들의 추억과 시의 역사를 간직한 마평동 종합운동장을 모든 시민들께 돌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6:54:52 수정시간 : 2020/09/17 16:54:5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