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전남 목포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성묘객 분산 방안으로 봉안시설에 대해 사전 예약제 및 온라인 추모서비스를 시행한다.

이에 따라 추석 연휴인 30일부터 10월4일까지 목포추모공원(봉안당) 및 관내 사설 봉안시설을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은 각 시설에 문의해 사전예약 할 것을 권장한다.

각 시설에서는 문자로 연휴기간 이용 자제 및 연휴기간 이전에 미리 성묘 할 것을 유도할 예정이며, 마스크 미착용자와 발열 등 유증상자는 출입을 제한할 방침이다.

온라인 추모서비스의 신청접수기간은 오는 9월 21일부터 25일까지로 신청자는 보건복지부 e장사종합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하여 온라인 추모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김행원 노인장애인 과장은 “추석 연휴기간에는 일시에 많은 추모객이 봉안당을 찾을 것으로 우려돼 사전예약제를 실시하게 되었다”면서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가능하면 현장 방문을 자제하고 되도록 온라인 추모관을 적극 이용하길 바란다” 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6:44:09 수정시간 : 2020/09/17 16:44:10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