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락·추모공원 성묘시설 연휴기간 중 운영 중단
300인 이상 대형학원 집합금지→집합제한 변경
거가대로·광안대로 통행료 유료 전환 시행
  •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은 17일 오후 온라인 기자브리핑을 통해 “오는 20일 종료를 앞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오는 27일까지 연장하기로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를 통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오는 27일 0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1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은 17일 온라인 기자브리핑을 통해 “오는 20일 종료를 앞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27일까지 연장하기로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를 통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에 따르면 9월 전주 4.1명이던 일평균 확진자수가 3.2명 수준으로 떨어졌고 감염재생산지수 0.87에서 0.68으로 유행 감소 경향을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들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인 감염경로 불명사례 비율은 13%로 전주에 비해 상승했다.

시의 감염추세는 다소 안정적이나 5월, 8월 두 차례 연휴가 코로나 19 확산에 영향을 미친 점, 전국적 대이동이 이뤄지는 점 등을 감안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영락·추모공원의 성묘시설을 연휴기간 중 운영을 중단한다. 단 연휴 전·후인 26일부터 다음달 11일 중 추석 연휴를 제외한 11일간 사전예약제로 공원을 운영하고 온라인 공간의 추모 서비스도 실시한다.

김 실장은 “매년 36만명의 추모객이 집중되는 공간인 만큼 다소 감염 안정세에 접어든 시기에 감염의 불씨가 되지 않을지 어려운 결정임을 감안해 시민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부로 300인 이상 대형학원에 대한 집합금지를 집합제한 명령으로 변경한다. 이는 지난 3월 중순 이후 부산학원에 코로나19 확산이 없는 점을 감안했다.

시는 연휴 기간에도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체와 보환연의 진단검사, 부산의료원 중심 병상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시와 보건소, 민간의료기관 등이 방역과 의료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일반 환자를 위한 비상진료도 차질없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시민들의 추석 이동 자제를 위해 거가대로와 광안대로의 통행료 유료 전환도 시행한다.

김 실장은 “이 기간 걷힌 통행료를 감염병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사업에 쓸 예정”이라며 “버스, 택시, 도시철도 등 대중교통은 일일 소독을 실시하고 대중교통 이용자에 대한 마스크 착용 의무 등으로 대중교통 방역도 지켜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석 연휴 기간 유흥시설이나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지나친 밀집과 밀접접촉을 줄이기 위한 대책도 내놨다.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정부 방침에 따라 추석 연휴 기간을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를 시행한다.

고위험시설 5종에 대한 집합금지, 고위험 시설 7종, 중위험 시설 12종에 대한 집합제한 금지를 유지하되 향후 방역 상황, 정부 발표 정책을 감안해 행정명령을 검토할 방침이다.

노인요양시설과 요양병원은 원칙적으로 면회가 금지되며 부득이하게 면회할 경우 병실 면회 금지, 면회 사전 예약제를 실시한다.

공공문화체육시설은 전체 휴관하며 공공기관에서 주최하는 추석 민속놀이도 전면 취소된다. 주요관광지 350곳에 방역 관리 요원을 배치, 관광객 생활방역수칙 지도할 계획이다.

종교계는 집합제한을 유지하고 비대면 예배를 유지하되 부득이한 경우 50인 미만 대면 예배는 시행 가능하다.

김 실장은 “이번 명절은 나와 가족의 건강을 위해 집에서 쉬는 것을 꼭 고려하여 주실 것을 거듭 부탁드린다”며 “특히 코로나19의 치명률이 높게 나타나는 어르신 등 고위험군이 있는 가정은 이러한 조치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5:46:13 수정시간 : 2020/09/17 15:46:13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