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나눔 사업 ‘책드림, 꿈드림’ 2차 대상기관 선정…10월에 도서 보급
  • 경기도가 보급하는 책놀이 체험키트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사이버도서관은 상대적으로 책을 접하기 어려운 독서소외계층에 도서 보급을 진행하는 경기도 책나눔 사업 ‘책드림, 꿈드림’ 2차 대상기관 95곳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달 책나눔 2차에 신청한 131개 기관중 심사기준에 따라 선정된 95곳에는 다음달에 도서가 보급된다고 도 사이버도서관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 7월 노인.장애인시설 등 독서소외기관 65곳을 선정 1차 보급한데 이어 2차로 추가 도서보급이 이뤄지면 올해 160곳에 도서 1만6000권이 보급된다.

책나눔 사업에서 보급하는 도서는 지난달 초 평론가, 독서교육가, 사서 등 전문가가 모여 연령별, 주제별, 난이도를 고려해 큐레이션(특정한 주제에 맞는 책을 선별해 독자에게 제안하는 것)한 목록집 ‘책드림, 꿈드림’에 수록된 책들로, 900권의 목록에서 각 기관의 성격과 이용대상에 맞게 100권이 선별돼 보급된다.

단순히 책 보급에서 끝나지 않고 독후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원래 예정돼 있던 방문형 독후프로그램이 비대면 독후프로그램으로 전환되면서 1.2차 선정된 160개 기관 모두에게 지원될 계획이다.

각 기관마다 담당자들이 독서활동과 디지털 시대 책읽기 지도를 할 수 있도록 온라인 독서교육 강연과 도서 활용을 위한 온라인 책놀이 특강이 개설된다.

기관별로 책놀이 키트(팝업북 체험키트 3종, 업사이클링 팝업북 체험키트, 걱정인형 만들기 키트, 그림책 컬러링 체험키트 중 택1)와 간식을 제공해 기관 내부에서도 즐겁게 책놀이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연제찬 도 평생교육국장은 “이번 도서보급을 통해 위축된 독서활동이 다시금 활발히 이어나가기를 희망하며, 제공된 비대면 독후프로그램으로 기관 이용자들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0:39:16 수정시간 : 2020/09/17 10:39:1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