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코로나와 4차산업혁명 시대의 사이버보안’ 주제
2개 분야 8개 강연…보안정책과 기술 설명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를 위한 ‘2020 사이버보안콘퍼런스 부산’ 행사를 18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행사는 ‘K-ICT week in BUSAN’과 함께 열리며 ‘포스트코로나와 4차산업혁명 시대의 사이버보안’을 주제로 한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시행사는 취소하고 유튜브를 통한 실시간 온라인 행사로 진행된다.

콘퍼런스는 18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2개 분야 8개 강연으로 진행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국가보안기술연구소, 부산대학교 등 각계 전문가들이 다양한 주제로 강연을 맡는다.

분야1은 ‘포스트코로나 정보보호정책’을 주제로 이대성 부산가톨릭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디지털 경제전환을 위한 정보보호산업 발전방향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사이버 회복력을 위한 보안 방향 △차세대 웹서비스 보안정책과 발전방향 △데이터 3법 개정에 따른 개인정보보호 주요 내용 및 쟁점 등 4개 강연을 진행한다.

분야2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사이버보안’을 주제로 김호원 부산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4차산업혁명 시대 정보보호 인식 제고 △블록체인기반 핀테크 보안기술 △클라우드 환경의 보안 위협 △스마트시티의 보안 이슈와 대응방안 등 4개 강연을 진행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사이버보안콘퍼런스는 부산사이버보안협의회를 포함한 공공기관, 산업체, 대학생 등 다양한 계층이 함께한다”며 “최신 사이버보안 정책과 기술을 접할 좋은 기회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0:01:54 수정시간 : 2020/09/17 10:01:5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