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옥 건립 타당성 검토 및 기본구상 연구용역’ 발주
  • 부산항만공사의 현재 사옥 모습. 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항만공사(BPA)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스마트 신사옥 건립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사옥은 북항 재개발사업 계획 상 연안 유람선 터미널로 계획돼 있어 이전이 불가피하고 북항 재개발사업과 미래혁신 성장 사업 등을 뒷받침할 사옥이 필요하다는 공사의 설명이다.

이에 BPA는 북항재개발 사업지 내 복합항만지구를 신사옥 건립 부지로 ‘부산항만공사 신사옥 건립 타당성검토 및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발주하고 신사옥 건립의 기본방향 도출, 사옥규모 및 사업배치 계획, 지역경제에 대한 사회적·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신사옥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워크 환경을 구축해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고객과 지역민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등 사옥의 공공기능 확대와 북항 재개발지역의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남기찬 사장은 “BPA 신사옥 건립이 공공부문의 선도적 투자로 이어져 북항 재개발사업 및 해양·항만 산업의 집적화를 견인하고 시민과 고객에게는 부산항의 글로벌 위상을 알리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BPA는 2004년 1월 항만공사로 설립돼 13년 동안 민간건물을 임대해 사옥으로 사용해 왔다. 2017년 1월부터 옛 연안여객터미널을 사옥으로 이용하고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7:51:10 수정시간 : 2020/09/16 17:5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