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야행, 생생문화재 사업 2건 등 총 3개 사업 선정
  • 사진제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전남 목포시가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2021년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에 ‘문화재 야행(夜行)’과 ‘생생문화재’ 2건 등 총 3개 사업이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가 집적·밀집된 지역을 거점으로 문화유산과 주변의 문화콘텐츠를 엮어 야간에 특화된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목포시는 2018년부터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목포 문화재 야행은 지역의 문화ㆍ예술인 등과 민관합동 실무협의회를 중심으로 준비 전 과정을 함께 추진하며 목포만의 정체성이 분명한 콘텐츠를 발굴해 진행되어 호평을 얻었다. 이에 작년 문화재청 평가 시 우수한 평가(‘가’등급)를 받아 2021년도는 올해보다 증액된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잠자고 있는 지역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부여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콘텐츠화하는 사업이다.

목포에서는 지역의 역사와 문화 공연을 잘 접목한 것으로 높게 평가받은 ‘옥단이 잔칫집으로 마실가다!’(5년 연속)과 ‘목포개항장 시간여행’(3년 연속)이 선정됐다.

시 관계자는 “목포근대역사공간은 그 역사성과 가치를 인정받아 전국 최초 면단위 문화재에 등록된 곳”이라며 “이곳을 배경으로 목포만의 역사성과 문화예술을 알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6:52:21 수정시간 : 2020/09/16 16:5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