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354대, 12억7900만원 규모…22일부터 접수
[진주(경남)=데일리한국 노지철기자] 경남 진주시는 노후 경유차 저감장치(DPF)부착 지원사업 및 미세먼지(PM)·질소산화물(NOx) 동시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을 추가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사업은 시가 약 350대의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를 대상으로 12억995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지원보조금은 소형·중형·대형 등 장치 크기에 따라 370만원에서 970만원까지 지원되며, 신청자는 약 37만원에서 100만원의 자부담이 있다.

또 운행 경유차 미세먼지(PM)·질소산화물(NOx) 동시저감장치 부착사업은 지난 2002년~2007년식 배기량 5800~1만7000cc, 출력 240~460PS의 경유자동차가 해당된다.

이번 사업규모는 4대로, 한 대당 지원금액은 약 1731만원(유지관리비 포함)으로 자기부담금은 15만원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하반기도 노후 경유차 저감장치 부착사업을 추진해 시민이 맑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지난 상반기 노후경유차 저감장치 부착사업으로 16대, 9300만원,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저감장치 부착지원사업으로 3대, 5000만원을 지원했다.

기자소개 노지철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4:59:38 수정시간 : 2020/09/16 14:5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