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리도그, 친칠라, 스컹크 등 새 동물친구 들여
[진주(경남)=데일리한국 노지철기자] 경남 진주시는 노후화된 진양호동물원 소동물 사육시설과 주변 환경정비에 예산 2억원을 투입해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쾌적한 관람 환경 조성을 위해 어린이동산 소동물 우리 6곳의 기존 쇠창틀을 강화유리로 교체하고 사육환경도 개선했다. 또 시는 포니·당나귀·아메리카 들소의 사육시설 바닥을 기존 콘크리트에서 마사토 흙포장으로 정비해 동물들에게 편안한 환경으로 개선했다.

시는 더위에 약한 곰과 아메리카들소 사육사 지붕은 그늘막을 설치, 건물 도색, 보도 블럭 정비, 평상 데크 설치 등 동물과 관람객을 위한 편의 사항도 추가 정비했다.

이번 정비는 지난 1월 진양호 동물원 환경개선을 위해 서울동물원 원장을 비롯한 KAZA(한국동물원 수족관협회) 관계자를 초청해 전문가 자문을 받아 정비를 추진했다.

현재 동물원 환경정비를 마친 소동물 우리에는 프레리도그 2쌍, 친칠라 2쌍, 스컹크 1쌍 등 새로운 동물을 추가로 들여 보다 다양한 동물들을 관람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동물복지 증진 및 쾌적한 관람이 이뤄 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노력하겠다”며 “관람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 및 이용자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노지철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4:58:01 수정시간 : 2020/09/16 14:5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