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시는 16일 오후 2시 시청 소회의실에서 ‘가족친화인증기업 인센티브 제공기관 현판 전달식’을 개최한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1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가족친화인증기업 인센티브 제공기관 현판 전달식’을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전혜숙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을 비롯해 부산은행, 부산롯데호텔 등 13개사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다. 부산시는 가족친화인증을 받은 기업에 각종 인센티브(Incentive·혜택)를 제공하는 22개사에 현판을 전달한다.

인센티브 내용은 부산은행 대출우대 금리, 부산롯데호텔 숙박료 할인, 영화의전당 공연 할인, 국립부산과학관 입장료 할인 등 금융·관광· 문화·체험·의료·생활 분야에 총 22가지로 이를 가족친화인증기업의 임직원 및 가족들에게 제공한다.

‘가족친화인증’이란 자녀출산 및 양육지원, 유연근무제도, 가족친화 직장문화 조성 등 가족친화 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 및 공공기관에 대해 심사를 통해 인증을 부여하는 것으로 부산시 일·생활균형지원센터에서 가족친화인증 기업발굴 및 컨설팅 지원을 하고 있다.

한편 부산지역의 가족친화인증기업은 2019년 기준 225개사가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4:03:34 수정시간 : 2020/09/16 14:0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