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조치
대입 앞둔 고3은 제외
  •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수도권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는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등교 수업을 하지 않고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긴급 합동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발표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교육당국이 선제 조치에 나선 것이다.

다만 대학 입시를 앞둔 고3은 원격 수업 전환 대상에서 제외한다. 진로·진학 준비를 위해 대면 등교 수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또 기초학력 지원이 필요한 학생에 대해서는 원격 수업 이외에 추가로 대면 지도가 가능하다. 책상 간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는 조건이다.

아울러 특수학교, 60명 이하 소규모 학교, 농산어촌 학교 등은 원격 수업 전환 여부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25 09:56:03 수정시간 : 2020/08/25 09:57:5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